고객님의 소중한 후기에 감사드리며 더욱
발전하는 견적카가 되겠습니다

고객님의 소중한 후기에
감사드리며 더욱 발전하는
견적카가 되겠습니다

알뜰주유소, 전국 평균가격보다 31.8원/ℓ저렴
번호 93   l   등록일 2017.04.11 10:32   l   조회수 472

2016년 휘발유와 경유의 판매가격이 가장 저렴한 주유소는 셀프주유소이면서 전자상거래를 활용하고 있는 알뜰주유소로 나타났다. 


산업통상자원부(장관 주형환)는 전국 11932개 주유소를 4개 유형, 16개 그룹으로 분류하여 주유소 유형별 및 그룹별 2016년 석유제품 평균 판매가격을 조사하였다. 

2016년 석유제품 평균 판매가격(휘발유 1,402.6원/ℓ, 경유 1,182.5원/ℓ) 대비 주유소 유형별 가격 차이를 분석한 결과, 휘발유·경유 모두 알뜰주유소가 전국 평균가격보다 31.8원/ℓ저렴하여 가격 차이가 가장 컸다. 

셀프주유소(휘발유 △26.1원/ℓ, 경유 △25.8원/ℓ), 전자상거래 활용 주유소(휘발유 △22.5원/ℓ, 경유 △21.9원/ℓ), 지방 소재 주유소(휘발유 △8.2원/ℓ, 경유 △7.9원/ℓ) 순으로 평균 판매가격 대비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. 

4개 유형별로는 알뜰주유소(비알뜰주유소보다 휘발유 △35.1원/ℓ, 경유 △35.1원/ℓ), 셀프주유소(비셀프주유소보다 휘발유 △32.4원/ℓ, 경유 △32.0원/ℓ), 지방 소재 주유소(수도권 소재 주유소보다 휘발유 △29.7원/ℓ, 경유 △28.7원/ℓ), 전자상거래 활용 주유소(전자상거래 미활용 주유소보다 휘발유 △25.1원/ℓ, 경유 △25.9원/ℓ) 순으로 가격인하 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되었다. 

이는 주유소의 유형(알뜰/비알뜰 등)에 따라 석유제품을 저렴하게 공급받는 주유소가 가격인하 여력이 높고 인건비·임차료 등 고정비성 판매관리비 부담이 적은 주유소가 판매가격이 낮음을 보여준다. 

4개 유형을 조합한 16개 주유소그룹 중 판매가격이 가장 저렴한 그룹은 셀프주유소이면서 전자상거래를 활용하는 지방 소재 알뜰주유소(비수도권 ①그룹)로서, 전국 주유소 평균가격 대비 휘발유는 52.0원/ℓ, 경유는 52.3원/ℓ저렴하고 가장 비싼 그룹(비알뜰·비셀프·전자상거래 未활용·수도권 소재, 수도권 ⑧그룹) 대비 리터당 93~96원(휘발유 92.8원/ℓ, 경유 95.5원/ℓ) 저렴한 것으로 조사되었다. 

특히 가격이 저렴한 상위 그룹 주유소(非수도권 3.0% ①,②,③그룹, 수도권 1.6% ①,②,③,④그룹)는 모두 알뜰주유소로 나타나 셀프주유소 여부나 주유소 소재지 등의 요인과 관계없이 알뜰주유소의 가격경쟁력이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. 
소재지에 따른 유형별 가격 인하효과를 보면 비수도권에서는 셀프주유소의 가격 인하 효과가 크고(비수도권 ⑤그룹>⑥그룹>⑦그룹), 수도권에서는 알뜰주유소의 가격 인하 효과가 가장 뚜렷하게(수도권 ④그룹>⑤그룹>⑥그룹>⑦그룹) 나타났다. 

산업부는 금번 주유소 유형별 판매가격 분석 결과 알뜰주유소, 전자상거래 등 석유유통정책이 석유시장의 경쟁촉진과 가격 인하에 기여하고 있음이 실증적으로 확인되었다고 평가했다. 

이어 소비자는 석유가격정보 서비스인 오피넷*에서 제공하는 주유소 정보와 가격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여 합리적으로 주유소를 선택해 구매할 필요가 있으며, 주유소는 판매가격 인하를 위해 전자상거래*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. 

다만 판매가격이 높은 주유소 그룹들은 모두 비 알뜰·비 셀프·전자상거래 불참 주유소들로 이들이 60.3%의 높은 비중을 차지해 가격이 저렴한 주유소들을 소비자가 쉽게 찾아가 이용하기 어렵다고 밝혔다. 

이어 특히 서울·경기·인천 등 수도권에서는 소비자들이 석유의 가격하락 체감도가 낮은 것으로 보인다며 소비자 접근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알뜰주유소와 전자상거래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주유소의 셀프주유소 전환 등 지원 내용을 다각화 하는 방안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. 

산업부는 ‘경쟁 촉진을 통한 석유가격 안정’을 위해서 앞으로 알뜰주유소의 가격경쟁력 강화, 전자상거래 활성화, 석유제품 가격공개 확대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.